•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대제철 임선주 “올해 우승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제가 주장이었잖아요!”

기사입력 : 2021.11.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인천현대제철 캡틴 임선주에게 이번 우승은 유독 특별하다.

현대제철은 19일 오후 6시 인천남동경기장에서 한화생명 2021 WK리그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최유리의 결승골에 힘입어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을 1-0으로 꺾었다. 현대제철은 1, 2차전 합계스코어 2-1로 한수원을 누르고 WK리그 ‘통합 9연패’ 위업을 세웠다.

경기 후 임선주는 “준비하면서 힘든 순간이 있었다. 그 순간에도 선수들이 티를 안 내고 잘 뛰어준 것 같아서 고맙다. 주장일 때 우승해서 더 좋다”며 웃었다.

임선주는 10년간 현대제철에 몸담았다. 그간 수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렸으나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올해를 꼽았다.

그는 “솔직히 올해가 기억에 제일 남을 것 같다. 원래 0-3으로 지고 있다가 역전했을 때가 기억에 남았는데, 올해는 주장으로 우승한 거라 더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주장이 아니어도 책임감은 있지만, 주장으로 뛰는 게 책임감이 더 있어서 뜻깊은 것 같다”며 이유를 밝혔다.

1차전은 임선주에게 악몽이었다. 팀의 1-0 승리가 가까워지고 있던 후반 추가시간,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줬다. 결국 현대제철은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당시를 떠올린 임선주는 “다 이긴 경기였는데, 실수일 수도 있고, 운이 안 좋았을 수도 있는데, 페널티킥을 내줘서 비겼다. 선수들은 오히려 ‘비겨서 더 잘됐다’고 이야기해 줬다. ‘만약 이겼으면, 자만할 수도 있었다’는 이야기도 했다”며 동료들의 격려가 있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임선주는 수문장 김정미 부친의 쾌유를 빌었다. 그는 “준비기간 김정미 선수 아버지가 아주 아프셔서 힘들었다. 아버님을 위해서 뛰자고 했다. 더 마음 잡고 열심히 뛰었다. 꼭 우승을 선물해드리자고 했다. 아버님의 쾌유를 빌고 있다”고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