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코로나 여파’ V-리그 여자부, 누적 중단 36일로 시즌 조기 종료… 현대건설 1위

기사입력 : 2022.03.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V-리그 여자부가 간신히 리그를 재개했지만, 계속되는 감염 사태에 결국 시즌 조기 종료를 선택했다.

광주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가 21일 코로나19 바이러스 추가 확진, 부상 선수 1명씩 추가로 발생했다. 기존 확진자 1명에 부상 2명까지 발생한 상태다. 화성 IBK기업은행 알토스에서도 추가 확진 3명이 나오면서 정상 운영 기준 12인을 두 팀 다 채우지 못했다. 결국, 다시 중단해야 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1일 오후 5시 30분 구단들과 긴급회의를 통해 리그 조기 종료, 리그 축소 진행 등 여러 안을 가지고 심도 있게 논의하였다. 그 결과 누적 중단기간이 36일로 28일 초과시 리그 조기 종료해야 하는 매뉴얼을 따르기로 했다.

리그 연장 가능성도 있었지만, 끊임없는 확진자 발생은 물론 선수들의 회복 및 훈련시간 부족으로 진행은 불가능했다. 결국 당일 7시에 열린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대 서울 GS칼텍스 KIXX전을 끝으로 여자부를 조기 종료했다.

여자부 조기 종료로 인해 이번 시즌에는 우승팀이 없으며 정규리그 최종순위는 중단 시점 직전 라운드인 5라운드까지의 순위를 반영하여 1위 현대건설, 2위 한국도로공사, 3위 GS칼텍스, 4위 KGC인삼공사, 5위 IBK기업은행, 6위 흥국생명, 7위 페퍼저축은행으로 마무리 됐다.

남자부 7팀 일정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KOVO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