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흥국생명, 박미희 후임으로 권순찬 감독 선임… FA 김다솔과 3년 계약

기사입력 : 2022.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계약 만료된 박미희 전 감독 후임으로 스타플레이어 출신이자 남자프로팀 지도자로 평판이 높았던 권순찬(47)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흥국생명은 1일 “2022~23 시즌부터 권순찬 감독이 핑크스파이더스를 이끈다”며 “권감독은 선수들과의 소통, 과학적 분석과 체계적 훈련 등을 통해 흥국생명 배구단을 새롭게 바꿀 적임자”라고 밝혔다.

권순찬 감독은 성균관대를 졸업한 뒤 2002년까지 삼성화재에서 전천후 공격수로 활약했다. 권감독은 우리캐피탈, 대한항공 등 남자프로팀에서 코치 경력을 쌓은 뒤 2017년부터 2년간 KB손해보험 감독으로 팀을 이끌었다.

흥국생명은 “8년간 팀을 이끈 박미희 전 감독 후임으로 팀을 새롭게 재건할 지도자를 찾았다”며 “솔선수범형 리더이자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권감독이 핑크스파이더스의 명예를 다질 적임자”라고 밝혔다. 흥국생명은 균형감각이 뛰어난 권감독이 남자프로팀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핑크스파이더스를 빠르고 조직력 강한 최고의 팀으로 바꿀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순찬 감독은 “선수들과 힘을 합쳐 4회 통합우승에 빛나는 흥국생명의 전통을 되살려 보겠다”며 “배구도 사람이 하는 일이라 감독인 저부터 앞장서 선수와 코칭스태프가 모두가 한마음 한 뜻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흥국생명은 프로 데뷔 이후 최초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은 세터 김다솔과 계약을 체결하며 동행을 이어간다. 계약 조건은 연봉 1억 1천만원, 옵션 1천만원, 계약기간은 3년이다.

사진=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