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한국전력 킬러’ 신영철 감독, “준PO 예상했기에 레오 데려왔다”

기사입력 : 2022.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장충] 한재현 기자= 서울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에게 방심은 없다. 철저하게 준플레이오프 준비를 마쳤다.

우리카드는 1일 오후 7시 장충체육관에서 서울 우리카드와 2021/20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준플레이오프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정규리그 3위로 마친 우리카드는 올 시즌 정규리그 6전 전승을 거둔 한국전력과 대결하게 됐다. 한국전력은 KB손해보험과 정규리그 최종전을 치른 후 이틀 만에 준플레이오프전을 치른 만큼 체력적 부담도 크다. 그만큼 호재가 많다.

신영철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당연한 건데 못할 거라 생각하지 않았다. 당연히 준비했다”라며 “우리가 잘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자신 있게 우리가 개개인이 잘되는 점과 안 되는 점을 체크해서 보완하려 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는 상대를 6번 다 이겨도 부담이 된다. 단판 승부는 어떻게 될 지 모른다. 4월 1일 경기를 예상해서 레오를 데려왔다. 나머지는 선수들에게 맡길 것이다”라며 방심을 경계 했다.

-KB손해보험전을 지켜보면서 준플레이오프 안 하길 바랐나?
당연한 건데 못 할거라 생각하지 않았다. 당연히 준비했다.

-레오 연습 과정은 어떤가?
레오가 연습 과정은 적극성을 띠고 있다. 이야기하면 수긍하고 받아주는 마음이 되어 있다.

-한전과 대결 준비는?
다른 거 없다. 우리가 잘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자신 있게 우리가 개개인이 잘되는 점과 안 되는 점을 체크해서 보완하려 했다.

-단판 승부인데 변수가 될 수 있나?
우리는 상대를 6번 다 이겨도 부담이 된다. 단판 승부는 어떻게 될 지 모른다. 4월 1일 예상해서 레오를 데려왔다. 나머지는 선수들에게 맡길 것이다.

-한국전력이 다우디와 박철우를 번갈아 쓸 텐데 예측은?
상대의 경기를 빠르게 판단해야 한다. 오늘은 나름대로 조금은 예측했는데 두고봐야 할 것 같다.
한전은 라이트쪽에 대체자가 있는 건 장점이다 단점도 될 수 있다.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데 있어 안 좋을 수 있다. 우리는 우리대로 준비했다.

-나경복 왼쪽 어깨 통증은 괜찮나?
경기 중일 때 이상은 없다. 왼쪽이라 괜찮다. 훈련 때 본인도 보호한다. 오늘 선발로 나온다. 경복이 만한 선수가 없다. 여유가 있으면 좋지만, 주전과 비주전 차이가 크다. 선수 구성에서 보면 선수들이 다치면 걱정이 크다. 센터는 괜찮다. 양 날개는 심각하다.

사진=KOVO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