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V리그 준PO 현장리뷰] ‘박철우 맹활약’ 한국전력, 우리카드에 3-1 승… KB와 PO 맞대결

기사입력 : 2022.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장충] 한재현 기자= 수원 한국전력이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전패를 당한 서울 우리카드에 복수를 이뤄내며 웃었다.

한국전력은 1일 오후 7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 2021/20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준플레이오프 원정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30-28, 18-25, 25-22, 25-19)로 승리했다. 이로써 의정부 KB손해보험과 챔피언결정전을 두고 단판 승부를 펼친다.

우리카드가 1세트 초반 분위기를 주도했다. 나경복과 레오, 송희채가 각각 2득점씩 하며 앞서갔다. 한국전력이 다우디의 서브로 흔들며 격차를 1점 차로 좁혀갔다. 이는 1세트 중반까지 이어졌다.

한국전력은 16-19로 뒤처지다 박철우를 투입했다. 이는 적중했다. 박철우는 들어가자마자 득점하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고, 다시 동점을 만들며 승부는 듀스까지 이어졌다. 팽팽하던 듀스 접전은 28점에서 갈렸다. 우리카드는 송희채의 서브미스, 한국전력이 신영석의 블로킹 득점으로 1세트를 30-28로 가져갔다.

2세트는 우리카드가 초반부터 주도했다. 이로 인해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한국전력은 10점 대를 넘어서며 격차가 더 벌어지자 다우디를 빼고 박철우 카드를 꺼내 들었다.

그러나 우리카드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다. 레오와 나경복이 9득점을 합작하며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김재휘가 블로킹 포함 4득점을 성공시키며 2세트를 25-18로 쉽게 얻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전력은 3세트 시작부터 박철우를 계속 투입했다. 이로 인해 양 팀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6점대에서 한국전력이 앞서갔다. 신영석과 박철우의 연속 블로킹 득점에 성공하며 앞서갔다. 서재덕의 서브에이스까지 더해 불을 붙였다.

우리카드는 레오가 있었다. 레오는 연속 백어택 득점으로 쫓아갔고, 16-15에서 역전을 이뤄냈다. 이후 양 팀은 동점을 거듭했다. 한국전력은 박철우의 오픈 공격과 조건호의 블로킹으로 다시 앞서갔지만, 연속범실로 다시 동점을 내줬다. 우리카드는 찾아온 기회를 연속 범실로 흔들리며 3점차로 벌어졌다. 이호건 서브 마저 벗어나면서 한국전력이 3세트를 25-22로 차지했다.

양 팀은 4세트에도 초반 시소 게임을 펼쳤다. 한국전력은 11점대부터 박철우가 오픈 공격을 시작으로 김광국 서브 에이스, 신영석의 블로킹까지 더해 앞서갔다.

이후 기세를 탄 한국전력은 신영석이 서브로 흔들며 격차를 더 벌렸다. 당황한 우리카드는 범실까지 더하며 쫓아가지 못했다. 결국, 다우디가 끝내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사진=KOVO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