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장병철 감독, “듀스까지 간 1세트, 승리 확신했다”

기사입력 : 2022.04.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장충] 한재현 기자= 감독 부임 후 첫 봄배구를 맞이한 수원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이 웃었다.

한국전력은 1일 오후 7시 장충체육관에서 서울 우리카드와 2021/2022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준플레이오프에서 세트스코어 3-1(30-28, 18-25, 25-22, 25-19)로 승리하며 KB손해보험과 챔피언결정전을 두고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이날 경기는 이틀 간 짧은 휴식과 정규리그에서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상대 우리카드를 이겼기에 의미가 컸다. 또한, 창단 후 첫 포스트 시즌 승리는 덤이었다.

장병철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이 6전 전패를 안고 시작했다. 팀이 하나로 뭉쳐서 승리했다”라고 기뻐했다.

이어 그는 “1세트를 잡았을 때 승리를 자신했다. 우리카드가 불안했을 것이다. 3세트 초중반이 중요하다 했는데 잘 넘어가서 승리를 예감했다”라며 1세트를 잘 넘긴 점을 승리 요인으로 꼽았다.

-경기 총평은?
선수들이 6전 전패를 안고 시작했다. 팀이 하나로 뭉쳐서 승리했다

-백업 리베로 이지석 투입한 배경은?
시즌 내내 뛰지 못했지만, 오재성이가 KB전부터 컨디션이 좋지 못했다. 오늘도 마찬가지기에 투입했다. 오늘 미친 선수가 이지석이었다. 창단 이후 플레이오프 첫 승이다. 기록은 의미 있는 일이다. 구단에 감사하다. KB전 준비 잘해서 최선을 다하겠다.

-이시몬의 수비도 돋보였는데?
긴장이 컸다. 선수들이 빨리 회복을 잘했다. 3세트부터 집중력이 좋았다. 우리카드는 범실이 많았다. 모두 자기 몫을 해줬다. 웃고 즐기자 했는데 신나게 했다.

-로테이션을 돌렸는데?
나의 패턴이 있다. 나의 패턴을 깨려 노력했다. 상대도 맞추려 노력했는데 역으로 이용한 점이 주요했다.

-박철우 투입 시기를 결정한 타이밍은?
다우디가 2세트부터 힘이 떨어졌다. 하이볼 공격에서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그 점에서 철우가 나았다. 철우가 베테랑으로서 해결해줄 거라 생각했다. 혹사 시키는 지 아닌가 생각한다.

-단판승부로 인해 해 볼만 할 텐데?
큰 경기에 강한 선수들이 많다. 상대로 준비를 잘하겠지만 동등한 입장이다. KB는 부담이 올 거다. 어디가 이길 지 장담 못한다,

-남은 이틀간 계획은?
선수들은 오늘 숙소로 돌아가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체력 회복이 중요하다. 최대한 회복해서 좋은 경기 하겠다.

-승리를 예감한 순간은?
1세트를 잡았을 때 승리를 자신했다. 우리카드가 불안했을 것이다. 3세트 초중반이 중요하다 했는데 잘 넘어가서 승리를 예감했다.

사진=KOVO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