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홈팀 굴욕 줄지은 28R…4팀 모두 원정팀에 패배

기사입력 : 2012.08.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이민선 기자= 이런 날도 있다. 2012 K리그 28라운드(18일, 토)가 홈 팀 전원 패배로 끝이 났다. 무더위에 홈 팀의 시원한 승리를 원했던 팬들은 속만 터진 채 집으로 돌아갔다.

가장 마음이 아팠던 팀은 FC 서울.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수원 삼성을 불러들인 서울은 5만 명이 넘는 관중들 앞에서 0-2 패배를 기록했다.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전반 7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라돈치치를 방어하던 김진규가 파울을 저질러 페널티킥을 내줬고, 이를 라돈치치가 잘 차 넣어 선제골을 허용했다. 서울은 후반전에 만회골을 넣기 위해 맹공을 퍼부었으나 수원의 견고한 수비를 뚫지 못했고, 오히려 후반 36분 조지훈의 돌파에 이은 라돈치치의 슈팅을 허용해 추가골을 허용했다. 경기 결과는 0-2 서울 패배.

리그 3위를 달리던 울산 역시 홈에서 인천(10위)에게 일격을 당했다. 울산은 잠비아전에서 2골을 넣은 이근호를 앞세워 승점 사냥을 나섰는데, 되려 설기현에게 멋진 헤딩골을 허용했다. 전반 7분 코너킥 상황에서 설기현이 방향만 트는 헤딩골을 기록한 것. 설기현 개인으로서는 K리그 6골 째다.

15위를 달리는 대전은 광주 원정 경기에서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대전은 전반 27분과 33분에 김태연과 테하가 각각 골을 기록해 전반전에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후반 18분 광주 박기동에게 골을 허용하기는 했지만 승패에는 영향을 주지 못했다.

갈 길 바쁜 강원 역시 홈에서 부산과 일전을 벌였으나 패배를 기록했다. 14위를 기록 중인 강원은 전반 10분 방승환에게 골을 내줘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웨슬리가 동점골을 기록해 한숨을 돌렸지만, 경기 막판인 47분에 맥카이에게 통한의 결승골을 허용해 1-2 패배를 당했다.

다음은 28라운드(18일, 토) 경기 결과

강원 1-2 부산
울산 0-1 인천
광주 1-2 대전
서울 0-2 수원

사진=이연수 기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